“이게 바로 당신의 연애 실패 원인?!”… 플러팅과 어장관리, 이 둘을 구분하지 못하면 당신도 연애 실패자!

플러팅과 어장관리




“이게 바로 당신의 연애 실패 원인?!”… 플러팅과 어장관리, 이 둘을 구분하지 못하면 당신도 연애 실패자!

오늘은 플러팅과 어장 관리의 차이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연애하면서 제일 많이 하는 실수 중 하나가 상대방에게 플러팅을 하면서 정작 자신은 어장관리를 하고 있다는 착각을 하는 경우입니다. 과연 이 둘의 차이점은 무엇일까요?

플러팅이란 정확히 어떤 뜻인가요?

상대방에게 호감을 표시하며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행위를 말합니다. 예를 들어 “너랑 친해지고 싶어”, “나 너한테 관심 있어” 등 직접적으로 표현하거나 간접적으로 돌려서 표현하기도 합니다.

플러팅과 어장 관리의 차이점은 뭐죠? 

먼저 위에도 말했듯이 플러팅(flirting)이란 사전적 의미로는 “호감을 얻기 위해 가벼운 태도로 집적거리는 행위”라고 정의되어 있습니다. 즉 상대방에게 호감을 얻으려는 목적으로 가볍게 다가가는 일종의 작업이죠. 반면 어장관리란 물고기를 기르는 어항처럼 여러 명의 이성을 동시에 관리한다는 뜻으로 주로 연인 사이가 되기 위한 의도 없이 연락처를 주고받거나 데이트 약속을 잡는 등의 행동을 말합니다.

어장관리랑 플러팅이랑 어떻게 구분하나요?

사실 두 가지 모두 비슷한 맥락이지만 명확하게 구별되는 특징이 몇 가지 있습니다. 먼저 플러팅은 지속성이 없습니다. 처음엔 관심 있는 척 하다가 시간이 지나면 금방 흥미를 잃어버리죠. 또한 플러팅은 대부분 일회성 만남이라는 특징이 있습니다. 한 번 만나고 나면 다시 만나기 어렵고 이후로도 계속 연락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죠. 반대로 어장관리의 경우 오랫동안 꾸준히 연락하며 관계를 유지하려는 모습을 보입니다. 그리고 어장관리 역시 결국 누군가에게는 진심이었을 확률이 높습니다. 다만 아직 마음을 열지 않은 상태였을 뿐이죠.

그럼 둘 다 나쁜건가요?

둘 다 나쁘다고 단정 지을 순 없지만 분명한 건 좋은 방법은 아니라는 겁니다. 특히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되는데 모든 사람에게 친절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있다면 스스로 피곤해질 수밖에 없죠. 적당한 선을 지키며 인간관계를 맺는 게 좋습니다. 오늘은 플러팅과 어장 관리의 차이점에 대해 알아봤어요.

플러팅 테스트 하러가기

테스트잇
*출처-테스트잇

 

두 단어 모두 좋아하는 사람에게 호감을 표시한다는 점에선 공통점이 있지만 미묘한 차이가 있으니 헷갈리지 않도록 주의해야겠어요. 다음 시간엔 더욱 유익한 주제로 찾아올게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croll to Top